안길호 감독, “‘알함브라’ 찬열, 박신혜가 추천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찬열/사진제공=소속사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이 “찬열의 캐스팅은 박신혜의 추천으로 기분좋게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극본 송재정, 이하 ‘알함브라’)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알함브라’는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서스펜스를 담은 복합 장르물이다. 국내 드라마로는 최초로 증강현실을 본격적으로 다뤘다.

그룹 엑소의 멤버 찬열은 극 중 정희주(박신혜)의 동생이자 게임 프로그래머 정세주 역을 맡았다. 정세주는 유진우를 그라나다로 불러들인 후 실종되면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포문을 열게 된다.

안 감독은 “찬열은 작품을 전체적으로 관통하는 캐릭터이자 인물들을 움직이게 만드는 매개다. 중요한 역할이며, 찬열이 제가 생각했던 배역에도 잘 어울렸다. 연기도 너무 잘하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신혜는 “어떻게 보면 세주가 극의 키를 쥐고 있는 캐릭터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현장에서 본인이 열정을 가지고 한다는 얘끼를 들어서 저도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알함브라’는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부터 방영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