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이시영 “카 체이싱, 제대로 배워보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언니’ 이시영.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필름에이픽쳐스

영화 ‘언니’의 배우 이시영이 ‘카 체이싱’에 대한 매력에 빠졌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임경택 감독과 함께 이시영, 박세완, 이준혁이 참석했다.

‘언니’는 사라진 동생 은혜(박세완)의 흔적을 점점 찾아갈 수록 어떤 사건에 가닿으며 분노하는 언니 인애(이시영)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영화다.

이시영은 “‘언니’를 하면서 또 많은 걸 배웠다. 카 체이싱을 하는 게 정말 잘 맞았다. 이런 매력이 있고, 제대로 해볼 수 있는 여건이 있어서 감사했다. ‘언니’ 때문에 거의 모든 면허를 다 취득했다. 그 과정 또한 내게는 신선한 경험이었다. 차를 때려부순다는 게 굉장히 매력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또 그는 “한 동작 한 동작 힘 있게 액션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언니’는 12월 말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