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이시영 “사회적 약자가 응징해나가는 이야기, 선 굵은 액션 선보일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언니’ 이시영.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필름에이픽쳐스

영화 ‘언니’의 배우 이시영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임경택 감독과 함께 이시영, 박세완, 이준혁이 참석했다.

‘언니’는 사라진 동생 은혜(박세완)의 흔적을 점점 찾아갈 수록 어떤 사건에 가닿으며 분노하는 언니 인애(이시영)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영화다.

이시영은 “가슴 아픈 피해자가 많이 존재한다. 하지만 현실은 거기서 끝나는 경우가 많다”며 “영화에서는 주인공 인애가 그걸 해소한다. 사회적 약자인 주인공이 하나하나 응징해나간다”고 예고했다.

또 “영화를 하면서 가장 고민했던 건 액션이었다. 액션에도 여러 장르가 있다. 와이어가 있고 화려한 액션도 있지만,우리 영화를 관통하는 감정이 단순하지만 분노를 제대로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액션도 기본에 충실하고 클래식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정말 악에 받치고 있을 때는, 기술적인 현란함 보다는 상대를 진짜 한번에 죽일 수도 있는 그런 액션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언니’는 12월 말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