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X다현 ‘가로채널’ 출격…셀프캠 조회수 공약 1시간 만에 성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 트와이스 사나, 다현/사진제공=SBS

그룹 트와이스 사나, 다현이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 출연해 스타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를 함께 지켜보며 감상을 전한다.

29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에 ‘YES or YES’로 활발한 활동 중인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와 다현이 함께한다. 공개하는 영상 콘텐츠마다 높은 조회수를 자랑하는 트와이스 멤버들은 과연 ‘가로채널’ 출연자들의 콘텐츠들을 어떻게 바라볼지 주목된다.

사나는 헨리와 대결을 펼치는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강.하.대’ 채널을 보며 강호동에게 “너무 귀엽다”고 말했다. 다현은 이날 함께 스튜디오에 출연한 최민수에 대해 “어떤 작품으로 알고 있냐”는 질문에 작품 이름 대신 최민수의 성대모사로 대답하는 ‘강심장’의 면모를 보였다.

본 방송에 앞서 지난 27일 ‘가로채널’ 제작진은 공식 유튜브 채널과 SNS, 포털 등을 통해 사나와 다현의 대기실 셀프캠을 공개했다.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셀프캠이 일정 조회수를 달성하면 ‘가로채널’ 유튜브 채널에 사나와 다현에 대한 미공개 영상을 추가로 공개한다. 두 사람의 러블리한 매력이 가득한 셀프캠은 1시간 만에 목표 조회수를 성공시키며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얻었다.

구독자 100만 달성을 목표로 톱스타들이 크리에이터로 변신해 스스로 콘텐츠를 기획하고 출연하는 ‘가로채널’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