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모로코 친구들, ‘한국식 할랄 푸드 먹방’ 大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모로코 친구들이 행복한 저녁 식사를 즐긴다.

오는 29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모로코 친구들의 만족도 100% 저녁 식사가 공개된다.

 모로코 친구들은 한국 여행 둘째 날 저녁 식사로 할랄푸드를 선택했다. 그들의 종교 때문이었다. 친구들은 여행 전 인터뷰에서 “돼지고기를 못 먹고 술도 못 마신다” “할랄고기가 아니면 먹을 수 없다”며 걱정했다. 하지만 꼭 한식을 먹어보고 싶은 친구들은 열심히 검색한 결과 마침내 한국식 할랄 식당을 찾아냈다. 

친구들은 “나는 무슬림 나라만 할랄 식당이 있는 줄 알았다” “이게 한국의 가장 좋은 점이이다”“한국 음식을 먹을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식당에 도착하자마자 친구들은 돌솥비빔밥, 잡채, 불고기 등 한식을 대표하는 메뉴들로 한상가득 주문했다. 기대했던 한식을 맛본 친구들은 ”한국 음식이 건강에도 좋다” ”나는 마음에 들었다“며 만족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