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 “시청자들의 공감이 작품을 이끈 원동력”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고의 이혼’ 차태현 /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차태현이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7일 종영한 ‘최고의 이혼’에서 조석무를 맡아 리얼한 현실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차태현이 종영소감을 밝혔다.

차태현은 “조석무라는 캐릭터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저에게 더욱 의미가 있는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며 “저희 드라마는 사랑, 결혼 그리고 가족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었던 것 같다. 주위 분들이 ‘내 이야기 같다’, ‘정말 현실적이다’라는 말을 많이 해주셨는데, 이런 시청자분들의 공감이 저희 작품을 이끈 원동력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현장에서 함께 한 선후배, 동료 연기자 분들 그리고 스탭 분들과 함께여서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