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소연, 재희∙정다혜 소속사와 전속계약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소연/사진제공=가족이엔티

배우 진소연이 ㈜가족이엔티(대표 양병용)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진소연은 2010년 전주국제영화제 지원작 ‘애정만세’를 시작으로 드라마 MBC 에브리원 ‘단짠 오피스’, 웹드라마 ‘김팀장의 이중생활’, 영화 ‘피끓는 청춘’, 독립단편 ‘심연’ ‘사이렌’ ‘Trip to Cheers’를 비롯하여 ‘Amor Party!’ ‘어리’ ‘용서’ ‘메멘토모리’ ‘컨설턴트’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웹드라마 ‘오피스워치’ 시즌1,2에서는 미워할 수 없는 푼수 캐릭터인 김팀장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진소연은 “가족이엔티의 존경하는 선배님, 동료, 식구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 또 하나의 가족을 만난 것 같아 진심으로 기쁘다. 늘 진정성 있는 연기로 관객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가족이엔티 양병용 대표는 “‘오피스 워치’를 통해서 눈여겨 두었던 배우 진소연과 함께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더 훌륭한 배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가족이엔티에는 손병호, 재희, 최대성, 육진수, 방주환, 이세희 그리고 최근 합류한 정다혜 등이 소속돼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진소연은 ‘오피스 워치’ 출연 이후 다양한 작품의 출연 제의를 받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