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종영] 차태현♥배두나 이혼 ing…결혼 안해도 해피엔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최고의 이혼’ 방송화면 캡처

사랑의 완성은 결혼이 아니었다. 함께 살지 않고 각자 살면서 더 큰 행복을 찾을 수 있었다. 싸우고 화해를 반복하는 관계일지라도 서로의 존재만으로 즐겁다면 그게 바로 사랑이라는 것을 말해준 ‘최고의 이혼’이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최종회에서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는 이혼 부부로 남았고, 이장현(손석구 분)과 진유영(이엘 분)은 결혼해 예쁜 딸을 낳았다.

조석무는 강휘루를 위해 조금씩 노력했다. 순서대로 책을 정리해야 했던 조석무는 이제 정리에 신경을 쓰지 않았고 이혼의 결정적인 원인이 됐던 베란다 화분도 치웠다. 식사를 하기 위해 뷔페에 간 두 사람은 사소한 다툼을 하게 됐다. 조석무는 또 자신의 입장에서 강휘루에게 막말을 쏟아냈고 강휘루는 또다시 상처 받았다.

강휘루는 “당신이 날 알아? 마음대로 단정 짓지 마. 당신이랑 나랑은 남이야. 내 행동은 내가 결정하는 것”이라며 “어쩌다 보니 만나고 결혼한 사이다”고 강조했다. 조석무는 “사실 언제 헤어져도 이상하지 않았던 건데 그렇게 좋아했던 걸 잊고 살았던 거다. 미안해. 다 망쳐버려서. 당신 소중한 사람이라고 생각해. 이미 늦었단 건 알아”라고 사과했다.

조석무의 부모님은 두 사람을 데리고 강휘루 부모님을 찾아갔다. 양가 부모님은 두 사람의 재결합을 설득하기 위해 이혼의 이유를 물었고 강휘루는 “성격 차이”라고 대답했다. 그날 밤 조석무는 출근을 위해 먼저 집을 나섰고 강휘루는 엄마가 준 반찬 가방을 핑계로 따라나섰다. 조석무는 그런 강휘루에게 키스했고 두 사람은 함께 서울로 올라왔다.

강휘루는 조석무가 만든 노래를 언급하며 “그때 나한테 했던 말이잖아”라며 혼인신고 할 때를 떠올렸다. 조석무는 “가끔 불안해질 때 네 숨소리 들으면 좀 나아져. 그렇게 숨 쉬면서 내 옆에 있어줘”라고 이야기했다. 조석무는 강휘루에게 “배 안 고파? 라면 먹고 갈래?”라고 물었고 두 사람 사이도 조금 더 가까워졌다.

한편 이장현은 진유영과 재결합 후 자신의 스케줄을 진유영에게 공유했다. 진유영은 애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면서 엄마(길해연 분)를 찾았다. 엄마는 어린 딸을 남편의 외도 현장에 데려간 것에 대해 사과했고 진유영은 “내가 미안해. 엄마가 무너지는 게 무서웠다”고 울면서 어린 날의 상처를 치유했다.

그때 이장현이 나타나 진유영의 엄마에게 자신의 불륜을 고백하며 “이번엔 내가 기다려야 할 차례라고 했잖아. 기다릴게”라고 진심을 전했다. 진유영은 이장현이 보고 싶어 했던 초음파 사진을 보여줬고 결혼을 결심했다. 결혼식 전날 이장현은 “남편과 아내가 서로 미워하는 게 제일 무섭다. 그러니까 미워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진유영과 이장현의 결혼식 당일 조석무는 출판 때문에 출국을 앞둔 강휘루에게 질투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조석무의 변화가 반가웠던 강휘루는 출국 대신 결혼식 참석을 선택했다. 조석무는 결혼식장에 나타난 강휘루를 보며 그를 위해 작곡한 노래를 축가로 불렀다.

조석무와 강휘루는 재결합을 하지 않고 1년을 보냈다. 서로의 집을 왕래했지만 여전히 조석무는 깔끔했고 강휘루는 무심했다. 조석무는 걸레로 식탁을 닦는 강휘루에게 화를 냈고 강휘루는 그런 조석무에게 실망해 집을 나왔다. 조석무는 강휘루를 뒤따라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사과했다. 강휘루 역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조석무는 “이렇게 싸우고 화해하는 게 반복될 거야. 그래도 같이 있으면 즐겁잖아 우리. 그러니까 함께 나이 들어가지 않을래?”라고 고백했고, 강휘루는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 차태현·배두나, 섬세하게 파고든 감정 연기

차태현은 감정의 변화를 겪는 조석무를 덤덤한 말투로 연기했다. 극 초반 조석무는 예민하고 까칠한 인물이었지만 강휘루에게 이혼 통보를 받고 이혼을 하게 되면서 자신의 마음과 주변을 돌아보는 여유를 찾았다. 철저하게 ‘남’이 되면서 존재에 대한 소중함을 알았고, 진심을 전하는 법을 알게 됐다. 이 과정에서 차태현은 극적으로 변화한 모습을 연기하기보다 조석무의 성격은 유지하되 강휘루를 바라보는 눈빛과 은근한 배려를 보여주는 연기로 매력의 깊이를 더했다.

강휘루를 연기한 배두나는 가장 확실하게 변화를 그렸다. 남편의 사랑을 기다리기만 했던 강휘루는 이혼으로 자신을 찾았다. 서운함을 참지 않았고 하고 싶은 말도 다 하면서 적극적인 인물로 변해갔다. 스스로 성장하면서 자신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을 조석무를 이해했게 됐다. 강휘루의 성장과 변화는 통쾌함을 줬고 사랑을 기대하기보다 표현하게 되는 강휘루의 연기는 잔잔하면서도 강력하게 파고들었다.

◆ 뻔하지만 확실한 사랑의 결말, 그래서 더 큰 공감

‘최고의 이혼’은 이혼을 선택한 차태현과 배두나, 재결합한 손석구와 이엘을 통해 사랑과 결혼, 가족과 관계의 본질에 대한 다양한 화두를 던졌다. 서로 다른 남녀가 만나 함께 산다는 것, 타인이 가족이 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가까운 사이일수록 서로에 대한 배려, 이해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로 공감을 안겼다.

“사랑의 완성은 결혼일까?”에 답을 찾아나갔던 ‘최고의 이혼’이 내린 결론은 “결혼이 완벽한 정답은 아니다”였다. ‘나’아닌 ‘우리’가 되는 과정에서 서로의 성격이 맞는 사람도 있고, 상대에게 맞추는 사람도 있고 이해하고 보듬고 때로는 서로를 미워하지만 결국 사랑은 아귀를 맞추는 것이라는 뻔하지만 확실한 정의를 내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