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홍경민 “LTE급으로 결혼한 10살 연하 아내, 신혼 초 내 노안에 깜짝”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홍경민 / 사진제공=MBC

가수 홍경민이 신혼 초 노안이 와 10살 연하 아내가 움찔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홍경민이 최근 ‘육아’에 빠진 자신의 근황을 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홍경민은 절친이자 MC 차태현의 모범적인 결혼생활과 육아를 언급하면서 폭로 아닌 폭로를 했다. 그는 1가구 1차태현 보급’ 이미지의 실체를 공개했고 이에 차태현이 웃음을 참지 못하고 넉다운 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이와 함께 홍경민은 ‘불후의 명곡’에서 해금 연주자로 무대를 함께 꾸몄던 10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당시 오른손 골절 덕분(?)에 아내와의 결혼이 LTE 급으로 빠르게 진행됐다고 밝히는 등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특히 홍경민은 신혼 초 자신에게 노안이 온 사실을 아내가 먼저 눈치챈 사연을 털어놨다. 홍경민은 아내가 답을 정해놓고 얘기하는 ‘답정너’스타일이라고 밝히며 고민을 토로했는데, 소유진과 차태현은 ‘천사’라고 증언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또한 그는 차태현을 비롯한 절친들과의 가족 모임 후 아내가 달라지고 있다며 차태현의 아내를 경계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