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어반자카파, 4년 공들여 완성한 5집…”우리의 솔직한 감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 권순일(왼쪽부터), 조현아, 박용인이 27일 오후 2시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다섯 번째 정규 음반 ’05’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우리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선물 같은 음반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

그룹 어반자카파 권순일의 말이다. 그는 27일 오후 2시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다섯 번째 정규 음반 ’05’의 쇼케이스에서 “정규 음반은 4년 만이다.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서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되는 새 음반에는 더블 타이틀곡 ‘이 밤이 특별해진 건’과 ‘뜻대로’를 비롯해 ‘비틀비틀’ ‘혼자’ ‘목요일 밤’ ‘나쁜 연애’ ‘허우적허우적’ ‘비가 내린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그런 밤’ 등 10곡이 담겨있다.

‘이 밤이 특별해진 건’은 조현아가 작사·작곡·편곡한 곡이다. 가사에는 사랑하는 사람의 시선을 통해 바라본 세상의 아름다움에 대해 녹였다. ‘뜻대로’는 권순일이 작사·작곡했다. 뜻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느끼는 순간을 노래하며 피아노 연주와 어반자카파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특징이다.

박용인은 “정규 5집 준비를 오래 했다. 다른 음반보다 몇 배의 시간과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조현아 역시 “고민도 많이 했고 부담도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랜만에 발표하는 정규 음반이기 때문에 어떤 곡을 수록할지, 고민했다. 대중들이 더 많이 좋아해 줄 만한 곡을 고르는 게 힘들었다. 부담이 있었지만 즐거운 마음도 컸다”고 강조했다.

모든 멤버들이 이번 음반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고 한다. 각자 자신만의 음악 색깔과 어반자카파만의 분위기가 조화를 이룬다는 것. 조현아는 “이번 음반은 1번부터 10번 트랙까지 차례로 들었을 때 이야기가 이어지는 형식으로 만들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들어야 하는 책 한 권 같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인 만큼 멤버들은 결과물에 만족했다. 박용인은 “작업이 길어져서 후반부에는 체력의 한계도 느꼈고 심적으로도 힘들었다. 하지만 모든 노래가 잘 나와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그룹 어반자카파 권순일(왼쪽부터), 조현아, 박용인. / 이승현 기자 lsh87@

내년 7월이면 데뷔 10주년을 맞는 어반자카파. 이들은 “서로가 원하는 방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서 양보하고 배려하기 때문에 같이 음악 작업을 할 때 힘든 점은 전혀 없다”고 했다.

권순일은 이번 음반으로 듣고 싶은 평가에 대해 “‘한결같아서 좋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답했다. 박용인은 “오래 듣고 싶은 음반이길 바란다. 음원 순위에 없더라도 누군가의 마음속에 힘이 되고 울림을 줬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조현아는 “‘계속 듣고 싶은 노래다. 1년이 지나도 계속 듣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털어놨다.

어반자카파는 오는 12월 8일과 9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겨울’을 연다. 12월 동안 공연을 펼치며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권순일은 “듣고 싶은 노래를 다 들려드리기 위해 많은 곡을 부를 예정이다. 웃다가 울다가, 시간 가는 줄 모르는 공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