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조현아 “4년 만에 정규 음반, 부담 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 / 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4년 만에 내놓는 정규 음반이어서 부담이 컸다”고 털어놨다. 27일 오후 2시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다섯 번째 정규 음반 ’05’의 쇼케이스에서다.

어반자카파는 이날 오후 6시 새 음반을 발표한다. 더블 타이틀곡 ‘이 밤이 특별해진 건’과 ‘뜻대로’를 비롯해 ‘비틀비틀’ ‘혼자’ ‘목요일 밤’ ‘나쁜 연애’ ‘허우적허우적’ ‘비가 내린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그런 밤’ 등 10곡을 채웠다.

‘이 밤이 특별해진 건’은 조현아가 작사·작곡·편곡한 곡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시선을 통해 바라본 세상의 아름다움에 대해 녹였다. 그는 “오랜만에 발표하는 정규 음반이기 때문에 어떤 곡을 수록할지, 고민했다. 대중들이 더 많이 좋아해 줄 만한 곡을 고르는 게 힘들었다. 부담이 있었지만 즐거운 마음도 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음반은 1번부터 10번 트랙까지 차례로 들었을 때 이야기가 이어지는 형식으로 만들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들어야 하는 책 한 권 같은 곡”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