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모로코 친구들, 캐리어 찾자 “두통이 사라진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모로코 친구들이 기다리던 캐리어가 도착한다.

오는 29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모로코 친구들과 잃어버렸던 캐리어의 뜨거운 재회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놀이공원에서 여행을 즐기는 모로코 닥터스 3인방의 모습이 공개된다. 신나게 즐기고 있던 모로코 친구들에게는 또 하나의 희소식이 도착한다. 한국으로 오던 중 파리에 두고 온 캐리어가 호텔에 도착했다는 메시지였다. 

메시지를 받은 친구들은 놀이공원에서의 일정이 남아있었지만 뒤도 돌아보지 않은 채 호텔로 직행했다. 이를 본 딘딘은 “진짜 쿨하다. 우리는 놀이공원 가면 뽕 뽑을 때 까지 타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로코 친구들의 쿨함에는 이유가 있었다. 그동안 친구들은 캐리어의 부재로 모로코에서부터 준비한 한국여행 코디 세트들을 입지 못해 흥이 다소 다운된 상태였던 것. 이에 아스마는 “이제부터 시작이야. 나 뭐 입을지 생각하고 있어” “두통이 사라진다”다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캐리어를 되찾은 친구들은 “이제야 사람이 된 기분이야” “내 예쁜 잠옷도 얼른 입고 싶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모로코 친구들의 본격적인 외출 준비가 시작됐다. 과연 캐리어 도착 후 변화된 모로코 3인방의 모습은 어떨지 관심이 모아진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