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정준호 大활약에 “대권 노리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정준호가 유세현장을 방불케하는 활약을 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드라마 ‘SKY 캐슬’에 출연하는 배우 정준호와 이태란이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이경규, 강호동과 함께 안산시 고잔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는 밥동무 정준호의 의원급(?) 활약이 돋보였다. 평소 넓은 인맥으로 ‘정의원’ 이라 불리는 정준호는 이날도 친화력을 발휘하며 안산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갔다. 특히 유세현장을 방불케 하는 인기를 자랑했다고 한다.

정준호는 안산시에 대한 정보를 꿰뚫고 있었다. 부동산에서 안산시 발전 방향에 대해 폭풍 질문을 했다. 이를 지켜본 이경규는 “혹시 대권을 노리는 것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탐색부터 안산 시민들과 친밀한 소통력을 보였던 정준호는 벨 누르기에 앞서 “이런 건 일도 아니다”라며 성공에 대한 확신을 드러냈다. 하지만 계속되는 실패 속에 정준호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며 자신감을 잃어갔다. 그 와중에 한 시민은 정준호를 향해 “김남주 씨랑 행복하게 사세요”라고 외쳐 배우 김승우와 혼동해 정준호를 당황하게 했다.

‘한끼줍쇼’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