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의 ‘콜카 캐니언’,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올라

페루관광청은 아레키파주(州)의 ‘콜카 캐니언(Colca Valley)’이 최대 방문자 기록을 경신하며 페루의 인기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랜드 캐니언의 2배 깊이를 자랑하는 콜카 캐니언은 올해 누적 방문객이 지난해 대비 20% 증가했다.

웅장한 콜카 캐니언 전경 /페루관광청 제공

콜카 캐니언은 페루의 첫 번째 지질 공원이자 아마존 강이 시작되는 미스티 화산이 있는 곳이다. 역동적인 지형을 갖추고 있어 래프팅, 산악자전거, 하이킹, 승마 등 다양한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협곡 가장자리에는 콘도르의 비행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자리하고 있다.

페루관광청 관계자는 “올해 아레키파 창립 478주년을 맞이해 8월 한 달에만 4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콜카 캐니언을 방문했다”며 “올해 9월까지 누적 방문객이 약 22만8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20% 이상 늘었고 향후 더 많은 방문객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