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母 없이 저녁 장사…백종원과 대화 후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편에서는 홍탁집 아들이 눈물을 흘린다.

오는 28일 방송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탁집을 위해 백종원이 준비한 깜짝 테스트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솔루션에서 백종원은 다시 노력해보기로 한 홍탁집 아들을 재검사하기 위해 홍탁집을 찾았다. 백종원의 채찍질로 일주일간 연습에 박차를 가한 아들은 긴장한 모습으로 백종원 앞에서 닭 치기를 선보였다.

하지만 더 엄격해진 백종원의 눈에는 여전히 불안한 아들의 실력이 탐탁지 않았다. 심지어 아들은 예상치 못한 백종원의 냉장고 기습 점검에 당황했다. 식재료 위치를 묻는 말에 또다시 “모르겠습니다”를 반복해 백종원의 분노를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은 “심란하다”며 아들의 실망스러운 모습에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고, 아들을 시험할 깜짝 테스트를 제안했다.

아들은 어머니 없이 혼자 저녁 장사를 해야 하는 미션을 해야 했다. 혼자 주방과 홀을 관리하기 버거운 아들을 위해 ‘서빙요정’ 조보아까지 긴급 투입됐다고 한다.

저녁 장사가 끝난 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다시 한 번 홍탁집을 찾았다. 백종원과 이야기를 나눈 아들. 그는 백종원이 가게를 떠나자 어머니 앞에서 돌연 눈물을 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