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은서, FNC엔터와 전속계약…정해인∙이동건과 한 식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은서/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은서가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한은서는 2008년 드라마 ‘대왕세종’으로 데뷔한 아역 배우 출신이다. 이후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유령’ 등 높은 시청률로 화제를 모았던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리턴’에서 과거 사건의 키플레이어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SBS TV시네마 ‘사의 찬미’에도 출연을 확정 지어 아역배우의 모습이 아니라 한층 더 성숙해진 성인 연기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사의찬미’에서 한은서는 소프라노이자 피아노 연주자인 한기주 역으로 출연한다. 한기주는 윤심덕(신혜선)과 성악가라는 같은 길을 가는 동반자. 이종석, 신혜선과 호흡을 맞춰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한은서가 새롭게 둥지를 튼 FNC엔터테인먼트에는 정우, 정해인, 이동건, 정혜성 등이 소속돼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