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이도현, 김유정과 현실남매 케미 ‘눈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 화면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배우 이도현이 김유정과 현실남매 케미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도현은 지난 26일 방송을 시작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길오솔(김유정) 동생 길오돌 역으로 출연한다.

길오돌(이도현)은 키스를 방해하는 길오솔(김유정)이 누구냐고 묻는 여자친구의 질문에 “우리 형”이라고 대답하며 첫 등장을 알렸다. 누나에게 암바가 걸리며 옴짝달싹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길오돌은 누나 길오솔이 좋아하는 선배를 피해 도망치다 장선결(윤균상)의 차에 쓰레기를 쏟아 붓고 사람들이 사진을 찍는 장면을 목격했다. “뭐가 재밌다고 웃어 당장 안 치워”라며 뒤에서 묵묵히 누나를 지켜 눈길을 끌었다.

이도현은 첫 방송을 통해 누나 역의 김유정, 아빠 김원해와 끈끈하고 애틋한 가족애를 바탕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