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마이크로닷과는 다른 대응 “부모님 사기? 한 번 더 확인 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비(정지훈).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자신의 부모에 대해 제기된 사기 의혹에 대해 27일 “확인 중이며, 최대한 신속히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6일 텐아시아를 비롯한 여러 언론사에 비의 부모와 관련된 제보가 들어왔다. 제보자는 “용문시장에서 떡가게를 하던 비의 부모가 쌀가게를 하던 (저의) 부모에게 약 1800만원어치의 쌀과 현금 800만원을 1988년부터 2004년까지 빌려갔다. 그러나 갚지 않았고 잠적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이어 “소송 기간도 지나버려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상황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27일 텐아시아에 “비가 사기 의혹 소식을 접한 후, 부모님께 한 번 더 확인 중이며 확인되는 대로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모와 관련한 사기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처음부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던 마이크로닷과 달리 사실 확인부터 들어간 신중한 입장이 대조적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