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손여은 “‘선주’로 지냈던 시간,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손여은/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손여은이 “행복하고 아쉽다”는 MBC ‘배드파파’ 종영소감을 전했다.

‘배드파파’에서 ‘최선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손여은이 오늘 (27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소감을 전달했다.

손여은은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를 통해 “’배드파파’ 시작한지가 엊그저께 같은데 벌써 종영을 앞두고 있다. ‘선주’로 지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정말 행복하기도 했고, 종영을 앞두고 있으니 아쉬운 생각도 많이 든다”며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 테니 기대해달라. ‘배드파파’ 끝까지 본방사수 부탁 드린다”고 요청했다.

손여은은 ‘최선주’가 겪는 상황들 속에서 변화하는 심리와 감정 등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이끌어냈다.

‘배드파파’는 27일 오후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