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신고은, 신성록 첫 부인 ‘소현황후’로 등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고은/사진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신고은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연출 주동민, 극본 김순옥)에 소현황후 역으로 출연한다.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뮤지컬 배우 오써니(장나라)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박원숙)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신고은은 ‘황후의 품격’에서 소현황후 역을 맡았다. 소현황후는 이혁(신성록)의 첫 부인으로 지성과 미모를 갖춰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황후다. 대외적으로는 심장마비로 죽었다 알려져 있지만, 7년 전 의문의 죽음을 당한 인물이다.

신고은은 최근 첫 방송 된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 주인공 은소유역으로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첫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작품임에도, 그간 다수의 뮤지컬 무대에서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2011년 드라마 ‘욕망의 불꽃 ‘ost인 ‘그대여 언제까지나’와 디지털 싱글 앨범 ‘love pop’으로 데뷔한 신고은은 이후 뮤지컬 ‘궁’ ‘아찔한 연애시즌’ ‘그날들’ ‘빨래’ 등으로 관객과 만났다.

신고은은 ‘황후의 품격’ 4회에서 처음 등장한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