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수, ‘2018 KY 스타 어워즈’ 작곡가상 수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작곡가 겸 프로듀서 조영수(왼쪽). / 제공=금영엔터테인먼트

작곡가 겸 프로듀서 조영수가 지난 26일 서울 잠실 롯데타워 스카이 31에서 열린 ‘2018 KY 스타 어워즈’에서 작곡가 부문 수상자로 뽑혔다.

금영엔터테인먼트가 주최·주관한 ‘2018 KY 스타 어워즈’는 2018년 한 해 동안 노래방에서 불린 횟수 집계와 전국 금영노래방 반주기의 빅데이터를 분석, 합산해 결정된 노래와 음악인에게 ‘스타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다.

금영노래방 기계에 가장 많은 곡을 수록한 작곡가 조영수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비롯해 그룹 엑소 첸의 ‘에브리타임(Everytime)’, 그룹 SG워너비의 ‘라라라’, 그룹 다비치의 ‘사랑과 전쟁’,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이기찬의 ‘미인’ 등 여러 히트곡을 갖고 있다.

조영수는 “금영노래방에서 가장 많은 곡이 등록된 작곡가이자 가장 많이 불린 곡을 쓴 작곡가 상을 받게 돼 무척 기쁘고 뿌듯하다. 무엇보다 제 곡을 불러주시고 빛나게 해주신 가수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대중의 희로애락에 제 곡이 위로가 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더 공감될 수 있는 좋은 음악 많이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