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마이크로닷과 엮지 말라, 어머니는 사기친 적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도끼 / 사진제공=킹스엔터, 일리네어 레코즈

래퍼 도끼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어머니 관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한 매체를 통해 “IMF 외환위기 이후 부산 해운대 인근에서 대형 레스토랑을 운영하던 김씨(도끼의 어머니)에게 1000여만원을 빌려줬는데 돈을 빌려 간 후 지금까지 얼굴 한 번 본 적 없고 연락이 닿지 않은 채 잠적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도끼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도끼는 자신의 용산 집에 어머니, 아버지와 함께 있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비춰주면서 “저희는 잠적한 적도, 도망간 적도 없고 항상 여기있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기자와 통화 중이었다.

도끼는 “마이크로닷 사건 때문에, 같은 그룹(올블랙)이었다는 이유로 저랑 엮는 것 같다”며 “저는 그 1000여만원으로 금수저로 살아간 적도 없고, 무슨 1000만원으로 인생이 바뀌겠나. 그 돈은 내 한 달 밥값 밖에 안되는 돈이다. 그 돈으로 집을 구할 수도 없다. 1000만원, 저한테 오면 갚아드리겠다. 저는 몰랐고 실질적으로 대화한 적도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예능하는 사람이 아니다. 지금 ‘킬빌’이라는 프로그램을 촬영하고는 있지만 앞으로 방송할 마음도 별로 없고, 지금은 연예인처럼 돼 버렸지만 연예인이 아니다. 저는 앞으로도 똑같이 랩 내고 힙합하고 콘서트할 거다. 우리는 힙합이다”라고 강조하며 마이크로닷과 자신은 별개라고 강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