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뉴스 밝히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배우 김지훈의 도전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영 PD(왼쪽부터), 배우 김지훈, 황순규∙장호기 PD가 26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와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MBC

정보 과잉의 시대, SNS∙포털에서 하루에도 몇 번씩 기사의 형식으로 재생산되는 가짜 뉴스.  MBC 2부작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이에 대한 팩트체크를 시도한다. 배우 김지훈을 내세우고 영화 ‘서치’의 방식을 차용해 일상의 탐사 프로그램을 예고했다.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라운지에서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지훈과 함께 연출을 맡은 김재영∙황순규∙장호기 PD가 참석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인터넷을 통해 진실을 추적하는 ‘서처K’가 범람하는 가짜 뉴스의 실체를 파헤쳐 가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시사 프로그램이 중년 남성을 내세운 것과는 달리 배우 김지훈이 1인 MC이자 직접 사건을 찾는 ‘서처K’로 출연한다.

김재영 PD는 “김지훈씨가 ‘깨어있는 시민’의 이미지를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 일방적으로 제작진의 이야기를 말한다기보다 ‘서처K’가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시청자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감각을 원했다”고 설명했다.   

MBC 2부작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김지훈./사진제공=MBC

또 “파일럿이라 녹화를 두 번 정도 했는데, 김지훈씨가 점점 몰입하면서 잘해줬다. 부동산 가짜뉴스부터 일본의 혐한문화가 만든 가짜뉴스, 연예계 가짜뉴스의 피해자였던 반민정 씨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했다.

이어 “가짜뉴스 자체가 돈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만들어진 배경에는 자본이 있고 혐오의 정서가 있다”며 “이를 대변하기 위해서 부동산과 일본 혐한문화를 들여다봤다”고 덧붙였다.

황순규 PD는 “대법원 판결이 난 이후에 조덕제 씨가 개인방송을 통해 이야기를 하는 걸 지켜봤다”며 “이걸 보면서 언론이 못하고 있는 부분을 말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반민정 씨와도 인터뷰를 하게 됐다”고 했다.

김지훈은 이번 방송을 통해 첫 시사 프로그램에 도전한다. 배우로서 부담이 될 수 있는 선택이다. 이에 대해 김지훈은 “걱정이 된다”면서도 “여태까지 사람들은 내가 정치적인 발언을 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나는 그렇게는 생각하지 않는다. 좌우를 떠나 최선의 가치와 정의, 보편적인 가치를 지향한다”고 설명했다.

MBC 2부작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 진실을 찾는 ‘서처K’를 맡은 배우 김지훈./사진제공=MBC

시사 프로그램의 의견이 자신을 대변하는 것에 대한 부담도 털어놨다. 김지훈은  “제작 과정에 참여할 수도, 왈가왈부 할 수도 없다. 다만 시청자의 입장에서 최종 대본을 보고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며  “프로그램이 진실을 탐구하고, 가짜 뉴스의 진실을 밝히는 길을 갈 수 있게 의견을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영상 방식은 영화 ‘서치’에서 힌트를 얻었다. ‘서처K’가 직접 인터넷을 통해 가짜뉴스를 접하고 이에 대한 진실을 인터넷을 통해 찾아가는 과정을 담는다. 장호기 PD는 “김지훈씨가 가짜 뉴스를 실제로 접하는 것처럼 표현한다”며 “진짜 뉴스를 찾아가는 방식도 그렇다. 시청자들이 검색했을 때와 같다”고 말했다.

또 “가짜뉴스가 어떻게 유통되는지도 파악하려고 했다. 기존의 방송이 출연자가 시청자에게 일반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려고 했다면, 이번에는 시청자와 같이 정보를 찾아갈 수 있는 형식을 고민하게 됐다”며 “그러다가 영화 ‘서치’를 보게됬는데, 그 장치를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뉴스가 어떻게 유통되고, 어떤 과정으로 사건의 팩트를 밝힐 수 있을지 생각했다. 누구나 조금만 노력하면 진실을 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도 형식에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력도 되고 정보도 전달할 수 있는 배우를 원했다”고 덧붙였다.

MBC 2부작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김지훈./사진제공=MBC

장 PD는 “김지훈 씨가 기사를 직접 세 보기도 했다. 허위 기사가 150건이 나오는 데 비해 정정기사는 10건밖에 안 나왔다”며 “이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제작진이 심층 취재한 VCR도 들어가지만, 우리가 실제로 인터넷을 따라가는 과정이 주가 된다”고 했다. 이어 “김지훈씨가 직접 등본을 떼고, 우리가 취재를 한 내용들도 실제로 온라인에 올리는 것도 준비 중이다. 시청자들이 나중에 검색 했을 때 똑같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훈은 “포털, 종편, 공중파 메인뉴스에서 강남 집값에 대해 매일 얘기하고 있다.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모르지만,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고 피할 수도 없다”며 “방송을 통해 알았는데 ‘강남 평당 1억’이라는 기사 자체가 허위더라. 추측성도 아니고 아예 가짜인 기사였다”며 “그런 기사가 기존의 정상 매체에서 재생산되고 그게 ‘진짜’가 되면서 공신력 있는 신문과 매체에도 다뤄진다”고 했다.

이어 “사실 확인을 다 거치지도 않은 내용이 정상적인 언론에서 이야기되는 게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매체도 많고, 미디어의 방식도 다양하다. 무분별한 가짜 뉴스를 판별할 수 있는 비판적인 시선의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26일과 오는 27일 이틀에 걸쳐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