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 측, “투표 어뷰징, 실시간으로 대처하고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현수 CJ ENM 음악컨벤션 사업국장. / 사진제공=CJ ENM

김현수 CJ ENM 음악컨벤션 사업국장이 ‘MAMA 시상식’의 어뷰징 관련 논란에 대해 “올해 역시 가장 공정한 심사를 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로 CJ E&M센터 1층 탤런트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에서였다.

김 국장은 “매년 투표 조작, 어뷰징 시도가 있었다. 때문에 매년 서버를 관리하고 철저히 실시간으로 감시하면서 배제하고 있다”며 “기술적으로나 운영적인 부분에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8 MAMA’는 오는 12 10일 한국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시작으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Saitama Super Arena), 14일 홍콩 AWE(AsiaWorld-ExpoArena,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까지 3개 지역에서 개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