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김예원 “제대로 ‘현실 공포’…1인 가구의 안전 생각하게 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예원,도어락

영화 ‘도어락’에서 경민(공효진)의 절친이자 직장동료인 효주 역을 맡은 배우 김예원.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예원이 영화 ‘도어락’을 통해 1인 가구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도어락’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권 감독과 배우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가 참석했다.

김예원은 경민의 절친한 동생이자 회사 동료 효주 역을 맡았다. 김예원은 “‘현실 공포 스릴러’라고 홍보한다. 그 만큼 장소, 촬영, 조명 등 디테일한 것에 유난히 더 현실감이 느껴진다. 있을 법한 이야기를 다뤘다”고 현실성을 강조했다.

김예원은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영화”라며 “혼자 사는 사람들이 다시 한 번 자신의 안전을 점검해야겠다는 생각이 가장 많이 든다”고 말했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여자 경민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공포를 그린 스럴러. 다음달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