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공포영화 무서워 해…주인공은 왜 혼자 폐가에 들어가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공효진,도어락

영화 ‘도어락’에서 평범한 은행원 경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공효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효진이 스릴러 영화 ‘도어락’을 찍었지만 공포영화를 평소 피한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도어락’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권 감독과 배우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가 참석했다.

공효진은 혼자 사는 여자 경민 역을 맡았다. 공효진은 “후유증이 있어서 스릴러나 공포영화를 많이 피하는 편이다. 그래서 관객들에게 홍보하기도 고민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공효진은 극 중에서 폐가에 들어가는 장면이 기억에 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포영화를 볼 때 ‘왜 여자가 혼자 문을 열고 들어가는 걸까’라고 생각하면서 봉변을 당하는 게 화가 났다. 주인공은 꼭 혼자서 대범하게 들어가더라. 그게 마음에 안 들어서 ‘현실적’이라는 핑계로 감독님에게 휴대폰이라고 가지고 들어가게 하거나, 효주(김예원)을 데리고 같이 갈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극 중 범인은 경민의 방, 침대 아래에 숨는다. 이에 대해 공효진은 “대본을 읽고 (내 방) 침대 밑이 찜찜했다. ‘상상의 공포’라는 게 그런 것 같다. 누가 못 들어가게끔 짐을 넣어놓기도 했다”고 말했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여자 경민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공포를 그린 스럴러. 다음달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