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옥주현 “요리 잘하지만 설거지는 귀찮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야간개장’ 옥주현/사진제공=SBS Plus

옥주현이 SBS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 김문정 음악감독을 위한 맞춤형 요리를 직접 만들어준다. 하지만 옥주현은 자신의 체질엔 안 맞는 음식이라며 입에 전혀 대지 않자 김문정과 MC들이 불편한 내색을 해 웃음을 유발한다.

26일 방송되는 ‘야간개장’에서 평소 요리를 잘한다고 소문난 옥주현은 쿠킹스튜디오에서 요리를 준비한다. 옥주현이 만든 스페셜 요리의 주인공은 오랜 시간 인연을 쌓아온 김문정 음악 감독. 이에 김 감독의 체질을 고려한 전복 리조토와 어란 파스타를 선보인다. 옥주현은 요리를 정작 만들어놓고 김문정의 체질엔 맞지만 본인의 체질엔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음식을 전혀 먹지 않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나르샤는 “저렇게 같이 먹지 않으면 먹는 사람이 너무 불편할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한다.

옥주현은 요리엔 소질을 보인 반면, 치우는 것엔 약한 모습을 보인다. 옥주현이 “설거지는 바로 하지 않고 다음 날 아침에 한다”고 하자 서장훈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설거지를 안하고 잠이 들어도 무의식 중에 깬다”고 이야기한다. 이에 옥주현은“우리 같이 살까요?”라고 말했다.

옥주현은 요즘 여배우들 사이에서 핫하다는 ‘탄츠플레이’를 하는 모습도 공개한다. 역동적이면서도 열정적인 모습 선보이다가도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지치는 모습을 보이면서 마지막엔 넋이 나가 누워있는 모습을 보인다.

탄탄한 몸매를 위한 옥주현의 열정을 불사지르는 모습은 오는 26일 오후 8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