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신하균∙차선우∙양기원∙배유람∙배다빈, 연쇄살인사건 전담반 출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쁜형사’/사진제공=MBC

MBC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 속 연쇄살인사건 전담반 S&S(Serious&Serial) 팀원이 공개됐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26일 극에서 활약할 S&S 팀원들을 공개했다. S&S팀은 극의 주요 배경이 되는 청인지방경찰청에서 나쁜형사 연쇄살인사건을 전담하는 팀이다. 신하균을 필두로 차선우, 양기원, 배유람, 배다빈이 함께한다.

신하균이 분한 우태석은 청인지방경찰청의 ‘S&S’ 팀을 진두 지휘하는 팀장이다. 상대방의 허점을 도발하는 심리수사에 능한 우태석은 전국 강력범죄 검거율 1위에 빛나는 타고난 형사다.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수사방식은 허구한 날 물의를 일으키기도 하지만, S&S팀원들은 그의 열정과 정의감을 믿고 의지하게 된다. 

차선우는 경대 수석 졸업에 빛나는 바른 생활 꽃미남 형사 채동윤으로 열연한다. 요령 없고 눈치 없는 전형적인 원칙맨으로 법의 경계를 넘나드는 태석의 수사방식에 때로는 힘들어하지만, 어떻게 해서든 범인은 잡고 마는 태석의 열정과 정의감에 결국 물들어가게 되는 캐릭터다. 극 중 신하균과 차선우의 브로맨스 케미가 예고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허리춤에서 망치를 꺼내 태석을 돕는 전형적인 츤데레남이자 일명 부산 토르라 불리는 이문기 역은 연기파 배우 양기원이 맡았다. 태석이 몰고 다니는 사건 사고의 뒤치다꺼리는 기본으로 감봉까지 당하지만, 태석을 향한 신뢰와 존경은 굳건한 의리파다. S&S팀에서 그를 가장 거슬리게 하는 인물은 범인이 아니라 바로 함께 팀원으로 활약하게 되는 지득(배유람)으로 이들이 선보일 티격태격 케미도 관전포인트다.

배유람은 S&S팀 가장 요주의 인물인 반지득 역을 연기한다. 뛰어난 IT 프로그래머지만 여자에게 뒤통수 맞아 회사도 잘리고, 산업 스파이라는 오명까지 뒤집어쓰게 되면서, 먹고 살기 위해 자신의 특기를 십분 발휘해 남의 사생활 파헤치는 흥신소를 개업하게 된다. 우연히 태석과 인연을 맺게 되면서 ‘S&S 자문위원’이라는 타이틀을 얻어 공식적으로 불법 해킹에 날밤을 지새며 S&S팀의 일을 돕는 인물이다. 

배다빈은 톰보이 걸 신가영으로 열연한다. 안정적인 삶을 위해 악착같이 공부해서 경찰이 된 신가영은 S&S팀의 지원동기가 나인 투 파이브, 저녁이 있는 삶이 보장된 드림팀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매사에 까칠하지만 똑 부러진 매력을 지닌 신가영을 맡은 배다빈은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묘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나쁜형사’는 ‘배드파파’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