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유통기한 설전…“먹어도 돼 vs 버려야 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부부/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유통기한으로 설전을 벌였다.

26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에서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김장 통 비우기에 나선다. 이날 두 사람은 다음 주에 있을 김장에 앞서 남아있는 김치를 활용하기 위해 김치전을 만들기로 했다. 이에 신영수는 “진짜 괜찮겠어?”라고 물으며 한고은을 걱정했다. 요리고수 한고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요리가 김치전이었기 때문.

본격적으로 김치전을 만들기 시작한 한고은을 보며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한고은은 김치전을 만들면서 유통 기한을 넘긴 부침 가루를 사용했다. 이에 신영수는 “유통기한 넘긴 건 먹지 맙시다”라고 평소와는 달리 강하게 어필했다. 그러자 한고은은 “냉장 보관해서 괜찮아”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신영수 의견에 공감하며 “먹으면 안 돼요”라는 입장을 보였다.

계속해서 VCR을 지켜보던 스튜디오가 또 한 번 발칵 뒤집혔다. 부침 가루에서 유통기한의 심각성을 감지한 신영수가 “식자재 창고에도 유통기한 지난 게 많으니 정리하자”라고 제안했다. 정리하다 보니 유통기한이 지난 ‘끝판왕’ 제품들이 대거 등장한 것. 이에 MC김구라는 “통조림 초판본이에요?”라고 물었고 MC김숙은 “2002년 월드컵 때 산 거예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소 굴을 먹지 않는 ‘아기입맛’ 신영수에게 제철 굴의 맛을 보여주기 위한 한고은표 제철 굴 요리 5종 세트도 공개된다.

수고부부의 유통기한 전쟁과, 한고은표 제철 굴 요리 5종 세트는 2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