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 걱정했지만 즐겁게 촬영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균상,일단뜨겁게청소하라

배우 윤균상이 2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윤균상이 데뷔 후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면서 “사실 처음에는 걱정했는데 지금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윤균상은 “사랑이 주제인 드라마가 처음이고, 연기 호흡을 맞추는 김유정보다 나이도 많아서 걱정이 앞섰다”면서 “하지만 촬영장에서 연기자 선배인 김유정이 의지하고 기댈 수 있게 만들어준다. 덕분에 걱정이 없어질 정도로 현장에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순조롭게 잘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대본과 감독님, 김유정 덕분에 이 작품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소업체 대표와 취업 준비생이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윤균상·김유정·송재림·김혜은·안석환·유선·이도현·도희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