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김희정∙배해선, 활력 불어넣는 ‘케미 요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드라마 ‘신과의 약속’ 방송 화면

MBC 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의 배우 김희정과 배해선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을 시작한 ‘신과의 약속’에서 김희정은 ‘안주련’ 역으로, 배해선은 ‘오선주’ 역으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정은 극 중 서지영(한채영)이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의 구성작가 ‘안주련’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친근한 말투로 서지영에게 다가가며 친언니 같은 매력을 보였다. 곤란한 상황이 발생하자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알려주는 등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했다.

배해선은 천지건설의 법무실 사무장 ‘오선주’로 나와 시선을 끌었다. 함께 일하는 우나경(오윤아)의 일을 도와주기도 하고 곁에서 묵묵히 얘기도 들어주는 각별한 사이로 등장했다. 이 둘의 또 다른 케미스트리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