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둘러싼 인물관계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남자친구’ 인물관계도/사진제공= tvN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오는 28일 처음 방송되는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송혜교)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박보검)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멜로 드라마.

공개된 인물관계도에는 사진만 봐도 다른 느낌을 풍기는 수현과 진혁의 가족 구성원이 눈길을 끈다. 국회의원인 수현부(문성근)의 옆을 지키는 수현모(남기애)의 눈빛에서는 더 높은 명예를 갈구하는 욕망이 풍겨져 나온다. 반면 진혁부(신정근)와 진혁모(백지원), 진혁 동생(표지훈)의 얼굴에는 티 없이 맑은 웃음이 느껴져 긍정적이고 밝은 가족임을 알게 만든다. 수현과 진혁이 자라온 배경이 엿보인다.

수현이 대표로 있는 동화호텔 직원들의 모습도 담겼다. 특히 수현의 운전기사 남명식(고창석)과 수현의 오랜 비서 장미진(곽선영)은 그의 곁을 알뜰살뜰 지키며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홍보팀으로 뭉친 김선주(김혜은), 이진호(김호창), 박한길(이시훈), 구은진(박진주), 조혜인(전소니)은 각기 다른 캐릭터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동화호텔 홍보팀 사원인 조혜인은 이대찬(김주헌)과 함께 진혁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쏟아낼 수 있는 절친한 사이다. 또한 관계도 속에는 수현과 얽혀 있는 태경그룹의 대표 정우석(장승조)과 태경그룹 회장인 우석모(차화연)의 모습도 담겨있다. 이들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수현과 진혁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반대의 성향을 지닌 수현과 진혁의 가족부터 주변인들까지 서로 얽혀가며 이어지는 이야기들로 채워진다.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의 각색,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의 박신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