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재인, tvN 단막극 ‘2019 진추하가 돌아왔다’ 캐스팅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인/사진제공=TCOent

배우 김재인이 tvN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2019’ ‘진추하가 돌아왔다’(극본 송진, 연출 성도준)에 캐스팅됐다.

단막극 ‘진추하가 돌아왔다’는 가족을 위한 삶을 살아가는 한 남자가 어린 시절 좋아한 외국가수의 내한 소식을 접하고 그로 인해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김재인은 극 중 첼시아 러브 역을 맡았다.

첼시아 러브는 임헌식(최귀화)과 함께 진추하의 열광적인 팬으로, 온갖 문화생활과 팬생활이 자신을 숨쉬게 해주는 탈출구라고 느끼는 인물이다.

연극 ‘아 유 크레이지’로 데뷔한 김재인은 이후 영화 ‘암전’ ‘13일의 금요일’에 캐스팅됐다. ‘진추하가 돌아왔다’의 합류를 확정지으며 안방극장에서 대중과 만난다.

김재인은 “첫 TV 데뷔작이 ‘진추하가 돌아왔다’라 너무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많은 선배들과 함께하는 작품인 만큼 민폐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말했다.

 ‘드라마스테이지2019’ 는 신인작가들의 ‘데뷔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원을 투자하는 신인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 (O’PEN)’의 공모 당선작으로 진행된다. 2018년 12월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1편 10주간 토요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