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채림, 후너스엔터와 전속 계약…연기 활동 본격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림/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채림이 후너스엔터테인먼트(이하 후너스)에 새롭게 합류했다.

후너스는 26일 “한국과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배우 채림과 최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1992년 MBC 청소년 드라마 ‘사춘기’로 데뷔한 채림은 드라마 ‘짝’ ‘방울이’ ‘엄마의 딸’ ‘카이스트’ ‘사랑해 당신을’ ‘이브의 모든 것’ ‘지금은 연애 중’ ‘오! 필승 봉준영’ ‘달자의 봄’ ‘강적들’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00년대 중반부터 중국 및 중화권으로 활동 영역을 넓힌 그는 ‘양문호장’ ‘설역미성’ ‘강희비사’ ‘사아전기’ 등의 작품으로 활약했다.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폼나게 먹자’에 출연해 국내 팬들의 반가움을 자아낸 채림은 후너스와 손잡고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특히 후너스에 새 둥지를 틀면서 친동생 배우 박윤재와도 한솥밥을 먹게 됐다.

후너스 관계자는 “채림은 신인 시절부터 이미 뛰어난 연기력으로 정평이 난 명품 배우”라며 “국내뿐만 아니라 대륙의 안방극장까지 사로잡은 채림인 만큼, 보다 더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든든한 서포트를 펼칠 것”이라고 했다.

채림이 새롭게 둥지를 튼 후너스에는 이장우, 안세하, 김법래, 강기둥, 김기무, 김윤서, 윤다경, 유주은, 이서연, 임주은, 진예솔, 설정환 등이 소속돼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