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는 범죄자, 세상은 왕이라 부른 ‘마약왕’ 송강호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마약왕’ 2차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마약왕’이 ‘전설의 마약왕’으로 변신한 배우 송강호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은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마약왕’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담은 영화. 송강호는 ‘전설의 마약왕’ 이두삼으로 분한다. ‘택시운전사’ ‘변호인’ ‘괴물’ 등 소시민적 인간미가 빛난 연기로 국내 최초 트리플 천만 배우에 등극한 연기왕 송강호는 이번 ‘마약왕’에서 광기 가득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2차 포스터는 수출제국주의 70년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라고 믿던 이두삼의 결의와 부와 권력을 향하는 그의 욕망, 그리고 지배자의 카리스마까지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며 송강호의 열연 파노라마를 단 한 장에 집약했다. 강렬함으로 연말 스크린을 압도할 송강호는 최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이두삼은 70년대의 어둡고 암울한 사회상을 담고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최대한 사실적으로 표현하려 접근했다”고 말하며 시대를 담은 인물을 만들어냈음을 밝혔다.

‘마약왕’은 송강호뿐만 아니라 조정석, 배두나, 김대명, 김소진, 이희준, 조우진 등 연기왕들이 밀집한 독보적 크레딧으로 연말 대미를 장식할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의 지휘 하에 1970년대 사회상에 대한 풍자와 배우들의 새로운 변신까지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약왕’은 오는 12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