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홍콩까지 붉은 물결…아시아 투어 피날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이콘.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이 홍콩까지 빨간빛으로 물들이며 아시아 투어를 마쳤다.

아이콘은 지난 25일 오후 7시(현지시각)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아이콘 2018 컨티뉴 투어 인 홍콩(iKON 2018 CONTINUE TOUR IN HONGKONG)’을 열었다.

이번 공연으로 아이콘은 아시아 투어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들은 지난 9월 타이베이를 시작으로 쿠알라룸푸르·방콕·시드니·멜버른·싱가포르·마닐라·자카르타를 돌며 콘서트를 펼쳤다. 특히 타이베이와 방콕·자카르타·홍콩 등 4개 지역에서는 팬 사인회도 했다.

아시아 투어 마지막 도시인 홍콩은 어느 때보다 뜨거운 함성과 열기로 가득 찼다. 아이콘을 상징하는 빨간색 옷을 입고, 빨간 콘배트를 든 홍콩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아이콘을 반겼다.

아이콘은 “와줘서 고맙고 사랑한다”며 다채로운 장르의 곡을 불렀다. 이어 “2018년에 열심히 활동했는데, 앞으로도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올해 아시아 투어로 1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아이콘은 내년 1월 서울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