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번째 ‘MMA’의 순간…’2018 멜론뮤직어워드’, 특별 무대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멜론뮤직어워드’. / 제공=카카오

카카오가 운영하는 온라인 음악사이트 멜론이 10주년을 맞은 ‘카카오와 함께하는 2018 멜론뮤직어워드’의 테마(MY STORY)를 공개했다.

오는 12월 1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멜론뮤직어워드’는 K팝과 함께해 온 모든 순간의 이야기를 집약해 보여주는 동시에 K팝 성장의 원동력인 팬과 가수, 음악산업 관계자의 활약과 노력을 기억하고 응원하는 요소들을 무대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평소 한 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가수들이 특별한 무대도 꾸밀 예정이다.

앞서 출연을 확정한 그룹 방탄소년단·아이콘·블랙핑크·워너원·에이핑크를 비롯해 마마무·볼빨간 사춘기·비투비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들은 ‘MY STORY’를 주제로 준비한 특별 무대 일부를 공개했다.

최근 음악방송에서 1위를 수상하며 “서은광이 이번 활동을 정말 하고 싶어 했다”며 군 복무중인 멤버 서은광에 대한 고마움과 그리움을 밝힌 비투비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완전체인 7인 체제로 함께하는 듯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사랑을 했다’ 신드롬에 이어 ‘죽겠다’ ‘이별길’로 이어진 ‘이별 3부작’의 주인공 아이콘은 오케스트라와의 아름답고 웅장한 협업을 통해 이별을 말하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지난해 신인상 수상자이자 서정적이고 파워풀한 ‘청춘 제 1막’ 공연을 펼친 워너원은 팬클럽 워너블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청춘 제 2막’ 공연에 담는다.

걸그룹 역시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서 색다른 모습으로 팬들과 만난다. ‘믿듣맘무(믿고듣는 마마무)’라는 애칭처럼 발표하는 음원마다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마마무는 섹시함과 화려함을 한층 더한 퍼포먼스로 팬들을 찾는다. 블랙핑크는 강렬한 유혹 앞에 흔들리는 대립된 두 가지의 모습을 ‘예술 요소’가 가미된 새로운 형식으로 선사할 계획이다.

에이핑크는 물랑루즈를 연상시키는 치명적 매력으로 무대에 채울 예정이다. 볼빨간 사춘기는 ‘누군가와 함께 떠나는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무대에 담아 평소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한다.

멜론뮤직어워드 관계자는 “전 세계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가수들의 참석이 확정된 가운데, 곧 최종 라인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의미깊고 성대한 음악 축제로 그 동안 K팝과 멜론에 보내준 음악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