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AY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관전 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포스터. / 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오형제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이 26일 베일을 벗는다.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과 취업준비생 길오솔(김유정)이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해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우 윤균상·김유정·송재림에 이어 유선·안석환·손병호·김원해·김혜은 등이 힘을 보태며 극의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 취향저격 라인업

탄탄한 연기력과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한 윤균상·김유정·송재림의 만남은 시작 전부터 기대 요소로 떠올랐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는 윤균상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전무결남’ 장선결로 변신해 새로운 ‘로코킹’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든다.

김유정은 청순한 모습을 벗고 파격 변신을 꾀한다. 더불어 원작에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최군을 연기하는 송재림도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에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 원작의 설렘 극대화, 재미는 업그레이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참신한 각색으로 원작의 설렘을 극대화한다. 여기에 이야기의 밀도와 재미 역시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매력적인 새로운 캐릭터의 등장은 각색의 핵심이다. 길오솔의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인 최군(송재림)은 베일에 감춰졌다. 호기심을 자극하며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길오솔의 아빠 길공태(김원해), 남동생 길오돌(이도현) 역시 남다른 호흡으로 활력을 불어넣고, 끈끈하고 애틋한 가족애로 폭넓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유발한다.

◆ 연기 고수와 에너지 충만 신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는 빈틈없는 연기로 극을 채워나갈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유선·안석환·손병호·김원해·김혜은 등 이름만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들은 극을 생생하게 만들고 중심을 잡는 역할을 한다.

여기에 민도희를 비롯해 김민규·학진·차인하·이도현 등 신예 배우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활력을 불어넣고, 현실성을 더하며 시너지 효과를 낼 예정이다. 윤균상․김유정과 호흡을 맞출 ‘청소의 요정’ 3인방의 개성 넘치는 연기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만큼 기대도 뜨겁다. 원작의 설렘은 살리고, ‘믿고 보는 배우’들이 자신만의 색을 입혀 새롭게 만든 인물의 시너지 효과는 기대 그 이상”이라며 “탄탄한 원작과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들의 시너지, 참신한 각색이 원작과 또 다른 재미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준비를 마쳤다. 유쾌하게 웃다보면 뜨겁게 설레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