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두 집 살림’하는 남편 사연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안녕하세요.’ 사진제공=KBS2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2 ‘안녕하세요’에서 두 집 살림을 한다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소개된 사연의 제목은 ‘남편의 두 집 살림’. 다름 아닌 공장에서 24시간 내내 지내는 일 중독 남편 때문에 괴롭고 또 외로운 아내의 이야기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어쩌다 한 달에 한 번 집에 들어온다는 남편은 큰 애 첫 돌잔치에도, 결혼식 당일에도 지각할 정도로 심각한 일 중독에 빠져있었다. 심지어 첫 아이 출산 당시 애 얼굴만 잠깐 보고 일하러 갔을 정도.

이에 출연진들의 분노의 화살은 가족보다 일이 더 중요한 남편을 향해 빗발쳤고 이만기는 아예 팔까지 걷어붙이고 “남편 여기 와있어요?”라며 고민주인공인 아내의 역성을 들어주는 모습까지 보였다.

하지만 이어 방청석에 등장한 남편은 아내 때문에 자신이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밝혔다.

모두를 놀라게 한 사연의 주인공은 26일 밤 11시 10분 KBS 2TV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