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KT 화재에 TV 시청률 자료 제공 지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닐슨.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가 25일  ‘시청률 데이터 제공 장애의 건’ 공지를 통해 “KT 전화국에 화재가 발생해 매일 전달하는 시청률 자료 제공이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화재는 지난 2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아현국사에서 발생했다.

닐슨코리아는 “KT 아현지사의 화재로 해당 지역의 유·무선망에 장애가 발생, 이동전화는 물론 초고속인터넷과 IPTV, 인터넷 전화, LTE까지 모두 연결이 안 되고 있어 TV 광고모니터링과 시청률 자료 생산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닐슨코리아 사무실은 서울 중구 서소문로에 있어 이번 화재로 피해를 입었다.

KT는 통신망을 복구 중이나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T 통신구 화재에 대해 정보통신재난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닐슨코리아는 “KT망의 장애가 복구되는 대로 다시 안내해 드리겠다”며 “망이 정상화한 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24일은 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이 종영했으며 ‘신과의 약속”프리스트’ 및 예능 ‘더 팬”탐나는 크루즈’ 등이 처음 선보인 날이라 방송가도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 강동구에 있는 또 다른 시청률조사회사 TNMS는 정상적으로 시청률 데이터를 발송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