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팬’ 박성훈 PD, “반응이 ‘K팝스타’보다 뜨겁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더 팬’. 사진제공=SBS

SBS 음악 예능 ‘더 팬’의 박성훈 PD가 25일 “첫 방송 이후 체감 반응이 ‘K팝스타’보다 뜨거운 느낌”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장 기쁜 건 참가자와 추천 스타 모두가 몰려 드는 관심과 사랑에 너무 행복해하고 있다는 점이다. 꿈인지 생시인지 믿기지 않는다는 소감과 감사의 말을 제작진에게 전해오고 있어 큰 보람과 행복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체감 반응이 뜨거워 수치적인 시청자의 반응도 기대되고 궁금한 상황인데, 통신사 화재라는 이슈가 있어서 시청률 집계 자체가 안 되니 답답하기도 하다”면서도 “방송 이후 심야까지 온라인 포털 실검 10위권 안에 7,8 개의 검색어가 ‘더 팬’ 관련 키워드인 것을 보고 제작진으로서는 앞으로를 더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김영욱 PD는 ‘더 팬’ 공동기획에 참여한 프랑스 바니제이 사의 반응도 전했다. 김 PD는 “‘더 팬’ 방송 직후 프랑스에서 연락이 와 시청률에 대해 묻더라”며 “어쩔 수 없이 시청률이 나오지 못하는 상황을 이야기했더니, 지금 그들이 더 궁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PD는 “‘판타스틱 듀오’ 포맷이 유럽에 진출할 당시에는 스페인판 첫 방송 시청률에 대해 제가 물었는데, 이제 그 반대입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높은 관심을 받고 있어 기쁘지만, 그만큼 더 신중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제작해 우리 무대에 자신의 꿈을 내맡겨준 스타들과 참가자들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 팬’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