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찬희, ‘SKY 캐슬’에 첫 등장…고3이 표현하는 고3 어떨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찬희.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SF9의 멤버 겸 연기자 찬희가 지난 2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찬희는 ‘SKY 캐슬’ 2회에서 이수임(이태란), 황치영(최원용)의 아들 황우주 역을 맡아 처음으로 모습을 보였다.

엄마의 자살로 풍비박산된 박영재(송건희) 가족이 떠난 자리에 우주네 가족이 이사를 왔다. 하지만 기존에 살고 있던 SKY 캐슬 사람들과 전혀 다른 분위기의 가족으로 입주민들 사이에 눈길을 끌었다.

특히 우주는 사교육 없이 명문 신아고에 수석 입학한 우등생으로, SKY 캐슬에 살던 아이들과 사뭇 달라 짧은 등장에도 존재감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우주는 SKY 캐슬 내에서 가장 평범한 학생이자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 등 인간적인 면모가 두드러지는 인물이다. 이런 우주의 등장이 극명하게 이질감을 보이는 SKY 캐슬 아이들 사이에 어떤 변화를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간 드라마에서 찬희는 사연이 있는 주인공의 아역을 맡았다. 하지만 ‘SKY 캐슬’에서는 서글서글한 친화력부터 다정다감한 성격까지 어디서나 사랑받는 캐릭터로 변신해 극을 이끌어 간다. 또한 캐릭터와 실제 나이가 같은 찬희가 입시 전쟁에 뛰어든 ‘대한민국 고3’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