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종영] 딸 잃은 엄마의 사투…김윤진X고성희 케미 빛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스 마’ 방송 화면 캡처

딸을 잃은 엄마는 두려울 것이 없었다.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이하 ‘미스 마’)에서 김윤진은 딸을 죽인 범인과, 거기에 일조한 남편에게 가차 없이 벌을 내렸다. 직접 자신의 손으로 말이다.

지난 24일 방송된 ‘미스 마’ 최종회에서 미스마(김윤진)는 검사 양미희(김영아)와 남편 장철민(송영규)에게 복수했다. 한태규(정웅인)는 미스마에게 누명을 씌운 범인이 양미희와 장철민이라는 것을 알리려다 양미희의 계략에 차에 치여 숨졌다. 함께 있던 최우준(최승훈)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뉴스에서는 마지원 작가(김윤진)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이것 역시 양미희의 짓이었다.

미스마와 서은지(고성희)는 수소문 끝에 장일구(명계남)의 아들 장선두를 만났다. 장선두는 서은지 동생 서수지를 납치한 인물. 하지만 그는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었다. 장선두는 손가락을 움직여 장철민이 납치를 사주했음을 알렸다.

사진=SBS ‘미스 마’ 방송 화면 캡처

미스마와 고말구(최광제)는 양미희가 보낸 괴한들과 몸싸움 끝에 장철민을 데려갔다. 서은지는 장철민에게 “내 동생에게 왜 그랬느냐”며 멱살을 잡았다. 미스마는 딸 민서의 행방을 물었다. 장철민은 미스마를 별장으로 데려가 민서가 묻힌 마당의 화단으로 안내했다. 미스마는 화단을 파헤치며 오열했다.

납치 사건을 꾸미고 미스마를 살인범으로 만들어 이익을 챙기려 했던 양미희와 장철민. 이에 민서와 비슷한 나이와 체구의 서수지를 데려와 죽이고 미스마에게 살인죄를 덮어씌웠다. 하지만 민서도 그 날 양미희에게 살해당했다. 사건 후 양미희는 “딸의 엄마를 살인범으로 만들려면 딸이 살아있으면 성립 안 된다”고 장철민에게 말하며 비열한 표정을 지었다. 장철민은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는 듯 “민서는 소식이 닿지 않는 외국에 가 있으면 되는 줄 알았다”고 울먹였다.

미스마는 모든 진실과 함께 양미희의 배후에 버트램이라는 회사가 있음을 알게 됐다. 양미희와 장철민은 서은지를 납치해 인질로 삼았다. 미스마는 서은지가 납치된 곳으로 버트램의 비리와 만행이 담긴 USB를 들고 찾아갔다. 미스마는 양미희에게 서은지부터 내보내라고 했지만 양미희는 총을 쏴서 서은지에게 상해를 입혔다.

미스마는 분노에 차서 양미희의 목을 조르다가 “내 딸과 똑같이 해주겠다”며 화분으로 얼굴을 내리쳤다. 현장에 도착한 천 형사(이하율)는 아직 숨이 붙어있는 양미희를 총으로 쏴 죽이고 이미 사망한 송영규 손에 총을 쥐어줬다. 동료인 한태규 형사의 복수를 한 것이다. 천 형사 덕분에 미스마와 서은지는 도망칠 수 있었다. 한 달 후, 미스마는 서은지, 고말구, 최우준과 함께 한 집에 살게 됐다. 미스마는 최우준에게 “이제 엄마라고 불러달라”며 행복하게 웃었다.

사진=SBS ‘미스 마’ 방송 화면 캡처

‘미스 마’는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쓴 미스마가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뛰어난 추리력을 발휘하며 주변인들의 사건까지 해결해나갔다. 19년 만에 국내 드라마에 복귀한 김윤진의 주연작이라 더욱 기대를 모았다. ‘미스 마’에서는 할리우드에서 활동한 김윤진의 저력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김윤진은 딸을 잃고 절망에 빠진 인물이 진실을 밝히기 위해 탈옥까지 감행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를 빈틈없이 소화해냈다. 날카로운 눈빛과 안정된 연기톤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미스 마’에서는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이 더욱 돋보였다. 미스마를 꾸준히 도운 서은지 역의 고성희와, 야망에 가득 찬 검사 양미희 역의 김영아가 시선을 끌었다. 서은지는 극 초반 한태규에게 쫓기던 미스마를 천연덕스럽게 ‘이모’라고 부르며 그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이후 미스마와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진심으로 의지하며 사건도 함께 풀어나갔다. 고성희는 김윤진과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며 극을 이끌어가는 큰 축을 담당했다. 출세를 위해 갖은 악행을 저지르는 양미희를 연기한 김영아도 서늘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미스터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계속 자극했다.

악역만 주로 해왔던 정웅인도 처음으로 형사 역을 맡아 존재감을 과시했다. 의심되는 범인의 뒤를 끝까지 쫓는 집요함을 보여줬고, 미스마와 적대적 관계에서 서로 돕는 관계로 발전하는 인물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미스 마’의 시청률은 첫 방송일인 지난달 6일 9.1%(닐슨코리아)를 기록한 이후 5~6%대에 머물러 아쉬움을 남겼다. 너무 복잡하게 얽힌 사건과 인물들로 인해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쉽게 진입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