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윤균상 “이종석에게 어깨동무했더니 ‘굴욕적’이라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윤균상이 JTBC ‘아는 형님’에서 서장훈을 만나고 싶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윤균상과 김유정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윤균상은 ‘입학신청서’의 ‘형님 학교에 바라는 소원’에 ‘장훈이’라고 썼다. 윤균상은 “친한 동생이자 배우 이종석이 있다. 키가 187cm 크다”고 말했다. 윤균상도 키가 191cm다. 이어 “‘피노키오’ 촬영 할 때 친해져서 내가 어깨동무를 했다. 종석이가 ‘모멸감을 느낀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했다. 그래서 장훈이에게 어깨동무를 당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흔쾌히 어깨동무를 해줬다. 서장훈이 “만족하냐”고 묻자 윤균상은 “너무 고맙다”면서 “기분이 너무 이상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