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팬’ 한채영 “음악 잘 모르지만 꼭 추천하고 싶은 원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한채영이 SBS 예능 ‘더 팬’에서 한중 오디션 우승자였던 박용주를 추천했다.

‘더 팬’이 24일 오후 처음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팬 마스터 보아, 유희열, 이상민, 김이나가 등장했다. ‘더 팬’은  스타가 먼저 알아본 예비스타들의 ‘팬덤 서바이벌’로, 국민들이 루키들의 스타성을 평가하고 우승자를 결정하는 신개념 음악 예능이다.

예비스타를 추천하기 위해 처음으로 등장한 스타는 한채영이었다. 한채영은 “이 분은 제가 꼭 추천을 하고 싶어서 떨리는 마음으로 나오게 됐다”며 “제가 봤을 때 충분히 매력도, 실력도 있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긴장된 듯 더듬더듬 말을 이어갔다. 김이나는 “보증 서는 느낌”이라고 떨리는 마음을 대변했다.

한채영은 “2016년 한중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는데, 쟁쟁한 참가자들 사이에서도 이 분이 눈에 띄었다”며 “유명한 홍콩 가수가 계셨는 데도 불구하고 제가 즉석에서 다른 노래를 듣고 싶다고 요청했다. 대본에 없던 상황 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노래를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에서 다시 본다는 생각에 2년 전 영상을 한 번 봤다. 스스로 부끄러울 정도로 제가 너무 좋아하고 있더라. 입이 귀에 걸려있었다”고 말했다.

한채영이 추천한 첫 번째 참가자는 한중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 박용주였다. 박용주는 우승을 했음에도 데뷔가 무산되고 2년이 지났다. 한채영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음악을 잘 모르는 제가 이 친구를 추천한다는 것이 오히려 해가 될까봐 걱정했다”며 “추천을 해야 참가 기회를 얻을 수 있는 프로그램 특성 상 용기냈다”고 밝혔다.

무대를 본 김이나는 “다쳐본 사람만이 갖고 있는 느낌이 있는데, 그게 노래와 어우러지면서 느낌이 이상했다”고 감상평을 말했다.

박용주는 팬 마스터인 네 명을 포함해 현장 투표단에게 262표를 받으며 1라운드를 통과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