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VVIP 입시코디네이터 김서형, 빈틈 없는 ‘냉철 카리스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KY 캐슬’ 김서형/사진=JTBC ‘SKY캐슬’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배우 김서형이 VVIP 입시코디네이터 김주영으로 변신하며 눈길을 끌었다.

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코믹 풍자극. 김서형은 입시코디네이터 김주영 역을 맡았다.

김서형은 머리카락 한 올도 빠져 나오지 않는 올백머리와 검정 슈트를 입고 귀부인들 앞에 등장했다. 긴장에 가득 찬 어머님들과는 달리 흔들지 않고 단호한 말투로 이야기하는 김주영에게 어머님들은 빠져들었다. 어머님과 김주영과의 대치상황 같은 대화들이 이어졌다. 김주영은 한서진(염정아)의 딸 이야기에 그제서야 엷은 미소를 띄우며 “아이의 남다른 능력을 일찌감치 파악하셨네요”하며 그녀의 딸을 선택했다.

김주영은 한서진의 딸 예서를 위해 공동 수석한 학생의 자료와 적절한 코치를 보여주며 입시코디네이터로써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 김주영과 한서진과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서형은 안방극장뿐 아니라 영화 ‘악녀’를 통해 파워 걸크러시의 정석을 보여줬다. 장르를 넘나들는 다채로운 매력이 돋보인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