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동건, 공항 냉혈남→츤데레 형…결말 ‘키 맨’으로 급부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이동건/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동건이 냉혈한 포스를 뿜어내던 ‘공항 야망남’에서 ‘뜨끈한 형’으로 ‘리턴’을 선언하면서, 결말을 매듭지을 최종 ‘키 맨’으로 급부상했다.

이동건은 ‘여우각시별’에서 인천공항공사의 ‘대체불가 능력남’ 운영기획팀장 서인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2년 전 인연을 맺은 동생인 이수연(이제훈)을 공항에서 몰아내기 위해 각종 계략을 펼치며 긴장감을 불어넣어왔다. 그러나 극이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동생에게 그토록 매몰차게 굴었던 이유가 사실은 ‘큰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로부터 이수연을 보호하기 위한 방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반전을 선사했다.

지난 29, 30회 방송에서는 12년 전 이수연의 처참한 사고 현장에서 이수연을 버리고 도망친 서인우의 ‘뒷이야기’가 드러났다. 조부장(윤주만) 무리들에게 잡혀 가차 없는 폭행을 당한 서인우는 “아까 팔 다리 부러진 놈, 아직 살아있으면 숨통마저 끊어 놓게”라고 으름장을 놓는 조부장의 다리를 붙잡고 “제발 동생은 내버려 두세요”라고 절박하게 부탁했던 것. 피투성이가 된 채 눈물을 쏟는 서인우의 절절한 본심이 절로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극이 진행될수록 냉정한 모습에서 점차 흔들리는 면모를 드러내왔던 서인우는 지난 30회 방송 말미 이수연이 조부장 무리들에게 끌려가자 “수연이는 내가 데려오겠습니다”라며, 이수연을 그냥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심지어 망설이는 보안팀장 최무자(이성욱)와 결사반대하는 양서군(김지수) 앞에서 “수연이 안 죽어요, 이번에는 절대로 안 도망칩니다”라고 스스로를 향해 비장한 다짐을 했다.

이에 최종회 방송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이수연의 보호자를 자처한 서인우의 마지막 행보가 초미의 관심사다. 서인우가 12년 전 악연을 끊어내기 위해 어떤 ‘최종 전투’를 펼치게 될지 드라마의 대미를 장식할 행보에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이동건은 그간 신회장의 지시에 따라 인천공항 지분 매각을 추진하는 ‘공항 냉혈남’으로서 날 서린 포스를 뿜어내다가도, 동생과 아버지를 생각하는 마음을 은연중에 드러내는 ‘츤데레’의 정석 캐릭터로 열연하며, 누구보다 감정의 진폭이 큰 연기를 펼쳐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최종회 방송을 통해 형 이동건과 동생 이제훈이 그동안 벌여왔던 갈등이 어떤 반향으로 매듭지어질지, 두 사람이 그려낼 애증의 ‘브로맨스’ 결말을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여우각시별’ 최종회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