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오늘(24일) 첫 방송…배수빈, 섬세한 감정+중년美 장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과의 약속’ 배수빈/사진제공=오리진엔터테인먼트

MBC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 김재욱 역으로 분한 배수빈이 절절한 부성애와 멜로를 담은 섬세한 감정 연기를 예고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 드라마. 배수빈은 엘리트 건축가이자 아이를 지키려는 부성애가 넘치는 인물인 김재욱 역을 맡았다.

소속사 오리진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과의 약속’ 촬영에 한창인 배수빈의 모습이 담겼다. 배수빈은 슬픔이 묻어나는 눈빛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거나 웃음기 없이 차가운 표정으로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스틸만으로도 극 중 자신의 잘못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벌을 받게 되는 김재욱의 복잡한 미묘한 심리가 느껴진다. 배수빈은 클로즈업에도 굴욕없는 비주얼과 수트 패션으로 중년미까지 물씬 풍기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배수빈은 “이번 작품 속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세밀한 표현”이라고 밝혔다. 스틸에서도 단박에 느껴진 배수빈만의 깊이 있는 감정 표현이 ‘신과의 약속’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신과의 약속’은 24일 오후 9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