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청룡영화상] ‘미쓰백’ 한지민, 여우주연상 수상 “어둡고 아픈 현실 보여주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한지민/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배우 한지민이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제39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시상식이 진행됐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한지민은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배우에게는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는 시간과, 그 시간 동안 겪는 어려움이나 고충이 감사하다. 하지만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았던 시간 동안 있었던 많은 어려움이 제게는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다. 그 무겁고 힘들었던 시간 끝에 제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것은 ‘미쓰백’이 갖고 있는 영화의 진심 덕분이다”며 남다른 의미를 밝혔다.

한지민은 “‘미쓰백’은 배우로서 욕심보다 우리 사회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영화를 통해 보여드리고자 했던 마음이 컸다. 같은 마음으로 ‘미쓰백’을 함께 응원해주시고 힘을 실어주셨던 모든 분들께 이 상이 보답이 됐으면 좋겠다. 힘들었던 여정을 잘 견뎌주신 이지원 감독과 저와 치열하게 싸워준 권소현 배우와 시아 양,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 늘 든든하게 저의 곁에서 저의 길을 함께 걸어가주시는 소속사 대표님과 식구들, 좋은 본보기가 돼 주시는 김혜수 선배님, 같이 후보에 오른 모든 배우들, 저를 아껴주는 모든 분들과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상의 무게를 무겁게 견디려 하지 않고 앞으로 연기를 하면서 주저하거나 두려움이 느껴지는 순간에 이 상을 용기로 삼고 안주하지 않고 영화의 역할이나 크기에 상관없이 늘 도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1일까지 개봉한 183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 관계자(영화제작사, 감독, 평론가, 한국영화기자협회 회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공정하게 선정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