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2’ 차은우, 처음 만난 외국인과 원활한 소통∙수준급 지식 자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뭉쳐야 뜬다2’/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뜬다2’에서 차은우가 ‘얼굴 천재’를 넘어서는 다양한 능력을 선보인다.

오는 24일 오후 6시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2’에서는 ‘죽음도 축제가 되는 정열의 나라’ 멕시코로 현지패키지여행을 떠난 박준형, 은지원, 노홍철, 성훈, 황제성, 차은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멕시코에서 여섯 멤버들은 ‘신들의 도시’라 불리는 테오티우아칸을 찾아 본격적인 관광을 시작했다. 팬들 사이에서 이미 ‘얼굴 천재’ ‘뇌섹남’으로 불리는 차은우는 첫 투어를 위해 이동하면서부터 범상치 않은 멕시코 지식을 쏟아냈다.

차은우는 갑자기 시작된 스페인어, 멕시코 음악 맞히기 퀴즈에서 정답을 족족 맞히며 활약했다. 또한 영어로 진행되는 ‘피라미드 투어’에서는 어려운 역사 설명을 빠르게 이해하고 거침없이 질문을 던졌다. 처음 만난 외국인과도 국경 없는 원활한 소통을 선보이며 ‘언어 천재’의 매력을 보였다는 후문.

계속되는 차은우의 ‘만렙 능력치’에 놀라던 멤버들은 놀랐다. 심지어 차은우는 멕시코 최대 축제인 ‘죽은 자의 날’에 대한 지식을 줄줄이 읊었다. 황제성은 “도대체 너는 그런 걸 어떻게 아냐”며 감탄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